남북 양측이 23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적십자 실무접촉을 갖고 추석을 전후로 한 이산가족 대면 및 화상 상봉행사 개최에 원칙적으로 공감했다.
 
남북 이산가족 상봉 전체회의에서 우리 측 대표단은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화상 상봉, 국군포로 납북자 상봉 문제 등을 북측에 제안했다.
 
이산가족 상봉 규모와 관련, 조속한 시기에 가급적 많은 이산가족의 상봉을 제의함에 따라 북측이 우리측 제안을 수용할 경우 올 추석을 전후해 200명 이상의 대규모 상봉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회의는 오전 10시 시작돼 40분만에 마무리됐다. 오전 전체회의는 차분하고 실무적인 분위기속에서 진행됐다고 통일부 당국자가 전했다. 오후에 시작되는 수석대표간 회담에서는 이 같은 제안에 대한 이견 조율이 진행될 전망이다.
 
북측은 우리 측의 이산가족 상봉의 정례화, 대규모 상봉 제안 등에 대해 원론적인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용일 북측 수석대표는 이날 전체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북남관계가 실타래처럼 얽혀있다는 말씀도 있었는데 오늘 적십자인들이 그 실마리를 풀어나가는데 선구자적 역할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덕행 남측 수석대표는 “여기에서 이제 성과를 내서 신뢰를 쌓으면 우리가 앞으로 훨씬 더 많이 발전되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화답했다./박형재 기자




ⓒ 오피니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칼럼으로 세상을 바꾼다.
오피니언타임스는 다양한 의견과 자유로운 논쟁이 오고가는 열린 광장입니다.
본 칼럼은 필자 개인 의견으로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반론(nongaek34567@daum.net)도 보장합니다.
저작권자 © 오피니언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