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또다시 ‘외형변화’보다 ‘실질쇄신’을 부르짖었다.

박근혜 위원장은 12일 열린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그녀는 "내용이 안 변하고 간판만 바꿔다는 것은 국민들이 더 용납하기 어렵다"며 재창당 주장을 물리쳤다.

박 위원장은  "국민은 재창당이냐 아니냐는 외형적 변화가 아니라, 실질적으로 쇄신에 어떤 내용이 담겼고 어떻게 실천하느냐를 보고 한나라당의 변화를 평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녀는 당이 `절체절명의 위기'라는 사실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쇄신이 진행되는 이 시점에서 쇄신 자체를 가로막는 언행이나 비대위를 흔드는 언행은 자제돼야 한다"고 못박았다.
 
 최근 돈봉투 사건이 터지면서 한나라당 일각에서 재창당론이 다시 고개를 들고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박근혜 위원장은 아울러 '보수' 표현의 삭제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 "당이 추구해야할 핵심 가치를 시대변화에 맞게 다듬는 것은 필요하지만, 정책쇄신 작업이 진행 중인 과정에서 보수 관련 논쟁이 계속 벌어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그녀는 "오늘 이 부분에 대해 결론을 지었으면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수' 표현 삭제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에둘러 밝힌 표현으로 들린다. 이런 입장 역시 표현이나 형식보다는 실내용과 실질이 더 중요하다는 입장과 같은 맥락으로 이해된다.

 박근혜 비대위원장은 정말로 ‘실질쇄신’이 더 중요하다는 점을 언제나 강조해 왔다. 비대위원장에 취임할 무렵에도 “재창당에 준하는 쇄신을 하겠다”고 천명했다. 또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겠다”고 천명했다.

 형식보다는 내용이 중요하고, 겉모습보다는 실질적인 내용이 중요하다는 것은 동서고금의 상식이다. 때문에 박 비대위원장의 입장은 충분히 타당하다.

 그런데 그녀가 그토록 강조하는 ‘실질쇄신’의 내용을 들어가 보면 고개가 갸우뚱해진다. 지금까지 쇄신한 것이 무엇이고, 무엇을 쇄신할 것인지를 살펴보면 손에 잡히는 것이 별로 없다. 국민을 보고 한 것이 무엇인지 알 수가 없다.

 최근 제기된 돈봉투 사건이야 일단 검찰로 넘어간 것으로, 박 비대위원장의 ‘실질쇄신’론과는 별 관계 없는 일이다. 지금까지 나온 것이라야 총선 공천기준에 대한 논란 밖에 없다. 그런 것은 한나라당 당내 문제이지 국민을 보고 한 것은 아니다.

그러면서 박 비대위원장은 쇄신안을 마련하고 있으니 그때까지 다른 사람은 조용히 해달라는 식의 요구를 되풀이 내놓는다. 마치 뭔가 엄청난 쇄신책이 나올 것처럼.

그러나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고, 더욱이 장고 끝에 악수가 나올 수도 있다. 그럼에도 과연 국민의 마음을 돌릴 수 있는 쇄신책이 나올까? 일단 기대는 걸어보겠지만, 현재까지의 흐름으로는 특별한 무엇이 있을 것 같지 않다.
분명한 것은 지금까지 박근혜 비대위원장이 한 일은 이명박 대통령과 별로 차별성이 없다는 것이다. 게다가 재창당까지 하지 않는다면 대신 무언가를 확실히 보여주어야 하는데, 아직까지 실질적인 '그 무엇'이 없다.   
요컨대 그 나물에 그 밥이라는 말이다. 그래도 일단은 기다려보고자 한다.
/편집장
 
ⓒ 오피니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칼럼으로 세상을 바꾼다.
오피니언타임스는 다양한 의견과 자유로운 논쟁이 오고가는 열린 광장입니다.
본 칼럼은 필자 개인 의견으로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반론(nongaek34567@daum.net)도 보장합니다.
저작권자 © 오피니언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