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이재오 의원은 당원명부 유출 사건과 관련, "부정선거 당사자들은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의원은 22일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은폐ㆍ축소ㆍ왜곡할수록 당은 망가지고 대선은 어려워진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당원명부 유출이 발생했을) 당시 지도부는 책임을 져야 한다"며 박근혜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직접 겨냥했다.

그는 아울러 "당은 명부유출에 의한 부정선거를 검찰에 수사의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21일에는 새누리당 전·현직 의원 11명이 21일 당원명부 유출과 관련, 박근혜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영세 전 사무총장의 사과를 촉구했다.
최병국·안경률·이사철·진수희·강승규·권택기·신지호·이은재·이화수·정미경 전 의원과 김용태 의원은 이날 오후 '당원명부 유출 및 총선공천과정에서의 악용에 대한 당 지도부의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한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220만 새누리당 당원명부가 통째로 문자발송업체에 불법 유출돼 커다란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며 "이 명부에는 220만 당원들의 주민등록번호, 주소와 연락처 등 사적 개인정보들이 담겨 있어 대선을 앞두고 특정 캠프나 야당에게 넘어가 악용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를 낳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의 심장이요, 생명이라 불리는 당원명부가 접근권도 없는 한 내부자에 의해 손쉽게 불법 유출될 정도로 부실 관리되었다니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더욱 충격적인 것은 이 명부가 지난 총선공천에 악용됐을 가능성이 무척 높다는 사실"이라며 "청년국장 이모 씨로부터 당원명부를 넘겨받은 문자발송업체가 후보 29명의 문자발송과 전화홍보 업무 등을 대행했고 이 중 10명은 경선을 치러 후보로 선출됐고 5명이 국회의원에 당선됐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이렇듯 문제가 심각한데도, 당 지도부는 사건의 축소를 통한 의혹 덮기에 급급하고 있다"며 "8명의 후보에게 명부가 넘어갔고 그 중 2명이 공천, 1명이 당선되었는데 공천과정에 악용되지 않았다고 발표한 것은 당 지도부가 사건의 축소은폐를 기도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 전현직 의원은 "당 지도부는 부실조사를 통한 사건의 축소은폐 유혹을 떨쳐버리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불편한 진실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야 한다"며 "검찰 또한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없는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파헤쳐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특히 명부 유출의 관리책임이 있는 박근혜 당시 비대위원장과 권영세 사무총장이 현 지도부의 사과 뒤에 숨어 침묵하고 있는 것은 정치적 도리가 아니다고 지적하고 국민과 당원 앞에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 오피니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칼럼으로 세상을 바꾼다.
오피니언타임스는 다양한 의견과 자유로운 논쟁이 오고가는 열린 광장입니다.
본 칼럼은 필자 개인 의견으로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반론(nongaek34567@daum.net)도 보장합니다.
저작권자 © 오피니언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