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기업(SE), 공공기관, 비영리단체 등 130여개 파트너 단체 관계자, 대학생, 일반인 등 총 3000여명 참가

조대식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SOVAC 2022'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SK 제공
조대식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SOVAC 2022'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SK 제공

[오피니언타임스=이나라기자] 민간 사회적 가치 플랫폼 소셜밸류커넥트(SOVAC)가 '성장을 위한 연결'을 주제로 'SOVAC 2022' 행사를 열었다.

20일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사회적 기업(SE)과 소셜 벤처, 임팩트 투자기관, 공공기관, 비영리단체 등 130여개 파트너 단체 관계자와 대학생, 일반인 등 총 3000여명이 참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SOVAC은 최태원 SK 회장 제안으로 2019년 5월 시작된 사회적 가치 축제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3년 만에 대규모 오프라인 행사로 진행됐다.

최 회장은 동영상 메시지를 통해 "디지털 전환과 기후변화, 인구절벽 등 새로운 위기와 사회문제는 모든 이해관계자 간의 자원과 역량의 연결과 협력으로 해결될 수 있다"며 연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개막연설에서는 전신 화상을 이겨내고 제2의 인생을 펼치고 있는 이지선 한동대 교수와 청소년 환경교육 비영리재단 '에코맘 코리아'의 하지원 대표, 콘텐츠로 도시를 바꾸는 '어반플레이'의 홍주석 대표가 사회적 가치 창출과 '연결'을 통한 성장 경험 등을 공유했다.

이지선 교수는 '함께함의 힘'을 주제로 마라톤 완주 경험을 소개하며 "응원의 힘이 엄청난 것임을 깨달았다. 자신도 인생의 마라톤에 지친 사람들에게 힘내라고 응원하면서 살겠다는 다짐을 했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비영리 생태계의 변화와 도전 △넷제로를 위한 기후기술 생태계 구축 △어린이 사회안전망 구축 △데모데이 등 9개 주제의 세션이 진행됐고, 참가자들은 자유롭게 참여해 의견을 나눴다.

특히 여러 이해관계자가 투자와 협업에 관해 이야기하는 '네트워크 프로그램'도 체계적으로 운영돼 호평받았다. 이 프로그램에는 D3쥬빌리파트너스, 소풍벤처스, 블루포인트 등 20여 곳의 국내 대표 임팩트 투자기관 등이 참여해 사회적 기업의 성장 발전을 위한 상담을 진행했다.

또 전국 로컬 크리에이터들의 제품을 현장에서 소개·판매하는 'SOVAC 마켓: 로컬존'도 운영됐다. 에코맘과 루트컴퍼니 등 19개 기업이 사회적 가치를 담은 제품을 선보였다.

SOVAC 조직위원장인 조대식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개회사에서 "사회적 기업 생태계가 잘 확립된 영국은 사회적 기업 93.2%가 혁신적 제품 개발을 통해 이익을 내며 성장하고 있지만 국내는 이에 못 미친다"면서도 "다행히 ESG가 경영 트렌드로 자리잡으며 사회 각층 이해관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우리나라도 연결과 협력을 통해 지속가능한 사회적 기업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오피니언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